전남도의회 김성일 의원 , “전남 농어촌 지역, C형간염 선별검사 서둘러야”

  • 즐겨찾기 추가
  • 2023.04.02(일) 11:12
전남
전남도의회 김성일 의원 , “전남 농어촌 지역, C형간염 선별검사 서둘러야”
C형간염 조기진단·치료로 도민의 건강권 확보
  • 입력 : 2023. 02.08(수) 12:21
  • 김미자 기자
전남도의회 김성일 의원
[톡톡뉴스]전남도는 C형간염 유병률이 높은 농어촌지역에 C형간염 선별검사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김성일 의원(더불어민주당·해남1)은 3일,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업무보고에서 “과거 농어촌지역에서 행해지는 무면허 의사행위, 즉 불법시술(문신이나 비위생적 침술 등)로 C형 바이러스가 전파되어 잠재 환자들이 아직도 있어 더 이상 감염이 되지 않도록 선별검사를 서둘러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C형간염 검사는 국민건강검진 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아 국내 C형간염 환자 약 30만 명 중 C형간염 검사를 받은 사람은 10명 중 1명도 안 되는 수준이다”고 밝혔다.

이어, “C형간염은 무증상이라 환자 본인도 감염 사실을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아 예방백신이 없는 C형간염의 치료시기를 놓친다면 간경변증·간암 등 중증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어 조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전남도가 C형간염 감염 관리에 책임을 갖고 C형간염 선별검사를 실시로 조기진단을 통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적극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답변에 나선 안양준 보건환경연구원장은 “C형간염 선별검사 실시에 필요한 예산 수립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조속히 실행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