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외국인 계절 근로자 도입 순항 … 농촌 인력난 해소 기대

  • 즐겨찾기 추가
  • 2023.04.02(일) 11:12
나주
나주시, 외국인 계절 근로자 도입 순항 … 농촌 인력난 해소 기대
민선 8기 필리핀·베트남 지자체 3곳과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3. 02.08(수) 11:53
  • 이원철 기자
필리핀 팜팡가주 구아구아, 산루이스시와 계절 근로자 도입 업무협약.
[톡톡뉴스]나주시가 농촌 고령화에 따른 고질적인 인력난 해소를 위해 힘을 쏟고 있는 외국인 계절 근로자 도입 정책이 순조롭다.

8일 시에 따르면 민선 8기 출범 후 필리핀, 베트남 지자체 3곳과 업무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법무부로부터 올 상반기 외국인 근로자 205명을 배정받는 등 해마다 일손 부족에 고심해온 농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한 ‘2023년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에 나주배원예농협이 선정되면서 베트남 국적 근로자 50명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나주를 비롯한 전국 18개 시·군이 사업에 선정된 가운데 시는 근로자 숙소 비용 등 국·도비 포함, 예산 1억4500만원을 확보했다.

공공형 계절근로사업은 일손이 필요한 농가가 농협에서 고용한 외국인 근로자를 최소 하루단위, 단기간 신청·공급받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법무부 지침에 따라 3~5개월 간 장기 고용형태로 일하는 기존 계절근로제도와 차별화 된다.

하루 또는 수 일 동안만 일손이 필요한 소규모 농가, 시설 하우스 농가의 안정적인 인력 공급은 물론 근로자 임금 부담도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성과에 힘입어 나주시는 올 상반기 외국인 계절 근로자 255명을 도입·운용하게 된다. 전년 고용 실적(32명) 대비 약 8배가량 증가한 수치다.

시는 이번 달 안으로 베트남 177명, 필리핀 12명, 캄보디아 6명, 태국 1명 등 근로자 196명에 대한 사증 발급 신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들은 시설 원예 17곳, 과수 18곳, 기타 16곳 등 총 51농가 일손에 투입될 예정이다.

나주시 농촌인력센터 3곳(농어업회의소·농협나주시지부·나주배원협)도 농식품부 주관 ‘2023년 농촌인력중개센터 지원사업’에 모두 선정되면서 내국인 농촌 인력 중개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시는 전년도 실적에 따른 인센티브 3000만원을 포함해 국·도비 1억7550만원 등 총 사업비 2억7000만원을 확보했다.

센터는 농가에 맞춤형 작업자를 공급하기 위한 인력풀을 구성하고 인력이 필요한 농가 인력을 중개하는 역할을 한다.

일손이 필요한 농가와 일자리가 필요한 구직자는 센터로 신청하면 별도 중개 수수료 없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농작업 참여자에게는 교통·수송·숙박, 현장실습교육, 보험비, 작업반장수당 등을 지원한다.

나주배원협 중개센터에서는 결혼이주여성 등 국내 체류 외국인 대상으로 시비 5000만원을 투입해 배 작업 특화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영농작업반을 운영한다.

시는 앞서 지난 해 11월 필리핀 팜팡가주 구아구아시·산루이스시, 12월 베트남 하우장성 비탄시와 외국인 근로자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달 안으로 베트남 박깐성과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외국인 근로자 도입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농촌의 고질적인 인력난 해소의 핵심 열쇠가 될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위한 과정 전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전년 대비 외국인 근로자 수가 약 8배 늘어난 만큼 불법이탈, 인권보호, 적정임금 지급 등 농가, 근로자 모두가 안정적인 영농과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관리·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원철 기자
        이원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