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default_img
default_img
default_img
default_img
말·말·말
“이게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지난 1년 사이에 (검찰) 포토라인에 4번째 섰습니다. 이게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고 헤쳐 나가는 것도 제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이 29일 오전 9시5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네 번 째 소환인데 심경 한 말씀 부탁드린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우 전 수석은 최윤수 전 국가정보원 2차장(50),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54·구속)과 공모해 이 전 감찰관을 비롯해 이광구 우리은행장, 김진선 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등을 사찰하고 문화체육관광부의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 icon“이게 제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